-----

Category

  참벗사랑(2004-03-01 01:08:43, Hit : 2259, Vote : 164
 당신도 이중인격자죠?

제목 보고 뜨끔하셨던 분은 놀란 가슴 쓸어내리시고 읽어보십시오.

해와달 2월호에 실린 글 퍼왔습니다. 참 좋은 내용이 많더군요. 겨우 500원짜리 쪽지에 말입니다.

                                                 이중인격자

                                                강신원 목사


매년 새해가 되면 떠오르는 일이 있습니다.

“큰 아빠, 질문이 있는데요.” 몇 해 전 새해 아침에 초등학교에 다니는 조카녀석이 심각하게 말합니다.

“그래, 말해보렴!”

“혹시… 큰 아빠 이중인격자세요?”

헉! 무슨 이런 황당한 질문이? 전 농담인 줄 알았습니다. 그래서 녀석의 표정을 살펴보았더니, 얼굴이 꽤 심각합니다.

순간 ‘나의 어떤 비리(?)를 보았을까…’ 이런 생각과 함께 여간 곤혹스럽지 않았습니다.

가족이 둘러앉은 밥상머리인지라 모두 다 함께 듣고 있다가 분위기가 이상야릇함이 느껴집니다. 한번 짐작해 보십시오. 새로운 마음으로 맞는 새해벽두에 이런 질문 받았을 때의 기분을…

짧은 시간이었지만 이 아이의 질문의 의도를 알기까지 얼마나 이 생각 저 생각이 교차했는지…

가슴을 쓸어 내리며 웃음이 터져 나오게 된 배경은 이러합니다.

저는 아이들과 함께 놀기를 좋아합니다. 그래서 방학을 맞아 저희 집에 온 조카와 함께 잘 놀아 주곤 했습니다. 우리 집 아이들은 딸만 셋입니다. 당연히 남자인 저로서는 딸아이들과 노는 것보다 조카아이와 좀 과격하게 놀았겠지요.

그 날 저는 아주 천진난만하게 어릴 때 텔레비전에서 많이 보았던 레슬링을 하면서 놀았습니다. (논 것이었는지, 놀아준 건지는 아직도 모르겠습니다.) 조카아이와 레슬링 하면서 노는 모습은 상상이 되시겠지요.

그리고 그 날 늦은 밤, 그 날이 12월 31일이어서 송구영신예배를 드리러 온 식구가 함께 교회로 갔습니다. 새해 첫 시간을 드리는 의미 있는 시간이라서 어린아이들까지 모두 함께 갔지요.

정말 은혜스럽게 그리고 차분하게 예배를 드렸습니다. 다른 예배도 그렇지만 송구영신예배는 얼마나 진지(?)하고 분위기 있습니까? 저는 설레는 마음으로 예배를 인도했습니다.

이때부터 이 아이가 헷갈리기 시작한 것입니다. 강단에서 예배를 인도하고 설교하는 사람이 낮에 자기와 같은 레벨로 놀던 사람인데, 지금은 그 때 그 사람이 아닌 것입니다. 심각하게, 그리고 수준 있게(그 아이의 시각이겠죠) 노는 모습이 낮의 그 사람과는 영 다른 사람인 것입니다.

아마도 예배 끝날 때까지 이 아이의 뇌리 속에는 자기와 함께 레슬링 하던 사람과 지금 강단에서 설교하는 사람이 오버랩 되었을 것이고, 마침내 조카아이는 그런 사람을 <이중인격자>라고 정의를 내렸을 것입니다.

조카아이의 질문의 의도를 알고 모두 함께 웃었습니다. 그러나 속으로 가슴을 쓸어 내리고 있었습니다. (이게 죄성 때문인가요?)

이 일을 생각할 때마다 하나님께서 주시는 메시지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오늘도 너 이중인격자로 살지는 않았냐?”라고 물으시는 하나님의 말씀을 듣는 듯합니다. 마치 깨닫지 못하는 발람 선지자에게 나귀를 통해 말씀하시는 것처럼 말이죠.

새해에는 주님만 바라보는 삶을 소망합니다. 2004년 한 해, 주님만을 바라보는 갈릴리마을 해와달 지체여러분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p.s 그 이후로는 레슬링 같은 거… 안 합니다. ㅋㅋ ♣





69   [이 책은...] 21세기를 바꾸는 교양 (박노자 외/한겨레신문사) 2005.02.10.  참벗사랑 2005/02/13 2015 106
68   [참벗뉴스] 2005 칸 국제광고제 필름 수상작페스티발  참벗사랑 2005/10/29 2017 115
67   [이 책은...] 식객 7,8,9,10 (허영만/김영사) 2005.11.16.  참벗사랑 2005/11/17 2017 96
66   [이 책은...] 먼나라 이웃나라..우리 나라 편 (이원복/김영사) 2005.02.02.  참벗사랑 2005/02/03 2018 101
65   [이 책은...] 핀볼효과 (제임스버크/바다출판사) 2007.01.23.  참벗사랑 2007/01/23 2019 102
64   [이 책은...]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김우현/규장) 2006.01.26.  참벗사랑 2006/01/26 2021 72
63   [이 책은...] 젊은 사자는 썩은 고기를 먹지 않는다 (전병욱/규장) 2006.08.03.  참벗사랑 2006/08/03 2021 100
62   [이 책은...] 죄와 벌 (도스토예프스키/하서) 2006.08.10.  참벗사랑 2006/08/10 2024 93
61   [이 책은...] 경제학프레임 (이근우/웅진윙스) 2008.01.03.  참벗사랑 2008/01/04 2025 101
60   [이 책은...] CPA story (오치카츠요시/KAIS) 2006.05.02.  참벗사랑 2006/05/02 2026 84
59   [TV에 대해] 경시청수사1과9계&이혼변호사  참벗사랑 2006/07/10 2030 99
58   [이 책은...] 나의 정치학 사전 (강준만/인물과사상사) 2006.01.18.  참벗사랑 2006/01/18 2031 81
57   [참벗뉴스] 완벽주의자는  참벗사랑 2004/01/26 2033 125
56   [참벗뉴스] 지혜로운 접근  참벗사랑 2004/06/12 2035 115
55   [참벗뉴스] loose change  참벗사랑 2006/06/29 2041 103
54   [참벗뉴스] 새벽을 깨운 놈 나와봐^^  참벗사랑 2004/01/26 2042 154
53   [참벗뉴스] 몇일 뒤에 뉴스에 안 나올까?  참벗사랑 2004/09/01 2042 110
52   [참벗뉴스] 다까야마 시 이야기  참벗사랑 2006/04/21 2044 107
51   [이 책은...] 컬처코드 (클로테르라파이유/리더스북) 2007.04.25.  참벗사랑 2007/04/25 2046 85
50   [이 책은...] 약해도 쓰임 받을 수 있다 (전병욱/규장) 2004.01.14.  참벗사랑 2004/01/14 2054 139
49   [이 책은...] 먼나라 이웃나라 미국편..미국인(이원복/김영사) 2004.11.07.  참벗사랑 2004/11/07 2060 134
48   [참벗뉴스] 장가안가  참벗사랑 2004/11/29 2062 143
47   [이 책은...] 인물과 사상32 (강준만 외/개마고원) 2004.11.19.  참벗사랑 2004/11/19 2069 134
46   [이 책은...] 지식 e 3 (EBS지식채널e/북하우스) 2008.10.08.  참벗사랑 2008/10/08 2077 81
45   [이 책은...] 떠오르는 용 중국 (김하중/비전과리더십) 2004.01.23.  참벗사랑 2004/01/23 2083 126
44   [이 책은...] 세계명화 비밀2 성서상징(사라 카 곰/생각의나무) 2007.06.14.  참벗사랑 2007/06/14 2093 99
43   [이 책은...] 2006이상문학상 작품집 : 밤이여, 나뉘어라 (정미경 외/문학사상) 2006.04.20.  참벗사랑 2006/04/20 2098 111
42   [이 책은...] 불량의학 (크리스토퍼완제크/열대림) 2007.01.04.  참벗사랑 2007/01/04 2115 87
41   [이 책은...] 못생긴 나무가 산을 지킨다 (첫번째) (고도원/청아출판사) 2004.01.20.  참벗사랑 2004/01/20 2130 136
40   [이 책은...] 이윤기의 그리스로마신화3(이윤기/웅진닷컴) 2005.01.30.  참벗사랑 2005/01/31 2162 137
39   [이 책은...] 책을 읽자!!!!! 한강 (조정재/해냄) 2004.08.26.  참벗사랑 2004/08/26 2163 123
38   [참벗뉴스] 홍은주, 강준만, 정우량  참벗사랑 2004/11/18 2178 162
37   [참벗뉴스] 미국처럼 해야 하지 않을까요? 우리도..  참벗사랑 2004/12/30 2186 139
36   [이 책은...] 선택의 패러독스(배리슈워츠/웅진닷컴) 2004.11.12.  참벗사랑 2004/11/13 2187 114
35   [이 책은...] 먼나라 이웃나라 미국편..미국역사(이원복/김영사) 2004.11.13.  참벗사랑 2004/11/13 2196 116
34   [TV에 대해] 恋がしたい  참벗사랑 2006/09/08 2217 118
33   [이 책은...] 유혹의 기술 (로버트그린/이마고) 2004.07.08.  참벗사랑 2004/07/08 2221 120
32   [TV에 대해] 미안하다 사랑한다  참벗사랑 2004/11/17 2227 131
31   [이 책은...] 겨울연가 콘텐츠와 콘텍스트 사이 (김영순 외/다할미디어) 2006.01.28.  참벗사랑 2006/01/28 2230 111
30   [이 책은...] 아주 특별한 경영수업 (예종석/리더스북) 2006.10.30.  참벗사랑 2006/10/30 2230 82

[이전 5개] [1]..[21][22][23][24] 25 ..[26] [다음 5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