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ategory

  참벗사랑(2004-03-01 01:08:43, Hit : 2151, Vote : 143
 당신도 이중인격자죠?

제목 보고 뜨끔하셨던 분은 놀란 가슴 쓸어내리시고 읽어보십시오.

해와달 2월호에 실린 글 퍼왔습니다. 참 좋은 내용이 많더군요. 겨우 500원짜리 쪽지에 말입니다.

                                                 이중인격자

                                                강신원 목사


매년 새해가 되면 떠오르는 일이 있습니다.

“큰 아빠, 질문이 있는데요.” 몇 해 전 새해 아침에 초등학교에 다니는 조카녀석이 심각하게 말합니다.

“그래, 말해보렴!”

“혹시… 큰 아빠 이중인격자세요?”

헉! 무슨 이런 황당한 질문이? 전 농담인 줄 알았습니다. 그래서 녀석의 표정을 살펴보았더니, 얼굴이 꽤 심각합니다.

순간 ‘나의 어떤 비리(?)를 보았을까…’ 이런 생각과 함께 여간 곤혹스럽지 않았습니다.

가족이 둘러앉은 밥상머리인지라 모두 다 함께 듣고 있다가 분위기가 이상야릇함이 느껴집니다. 한번 짐작해 보십시오. 새로운 마음으로 맞는 새해벽두에 이런 질문 받았을 때의 기분을…

짧은 시간이었지만 이 아이의 질문의 의도를 알기까지 얼마나 이 생각 저 생각이 교차했는지…

가슴을 쓸어 내리며 웃음이 터져 나오게 된 배경은 이러합니다.

저는 아이들과 함께 놀기를 좋아합니다. 그래서 방학을 맞아 저희 집에 온 조카와 함께 잘 놀아 주곤 했습니다. 우리 집 아이들은 딸만 셋입니다. 당연히 남자인 저로서는 딸아이들과 노는 것보다 조카아이와 좀 과격하게 놀았겠지요.

그 날 저는 아주 천진난만하게 어릴 때 텔레비전에서 많이 보았던 레슬링을 하면서 놀았습니다. (논 것이었는지, 놀아준 건지는 아직도 모르겠습니다.) 조카아이와 레슬링 하면서 노는 모습은 상상이 되시겠지요.

그리고 그 날 늦은 밤, 그 날이 12월 31일이어서 송구영신예배를 드리러 온 식구가 함께 교회로 갔습니다. 새해 첫 시간을 드리는 의미 있는 시간이라서 어린아이들까지 모두 함께 갔지요.

정말 은혜스럽게 그리고 차분하게 예배를 드렸습니다. 다른 예배도 그렇지만 송구영신예배는 얼마나 진지(?)하고 분위기 있습니까? 저는 설레는 마음으로 예배를 인도했습니다.

이때부터 이 아이가 헷갈리기 시작한 것입니다. 강단에서 예배를 인도하고 설교하는 사람이 낮에 자기와 같은 레벨로 놀던 사람인데, 지금은 그 때 그 사람이 아닌 것입니다. 심각하게, 그리고 수준 있게(그 아이의 시각이겠죠) 노는 모습이 낮의 그 사람과는 영 다른 사람인 것입니다.

아마도 예배 끝날 때까지 이 아이의 뇌리 속에는 자기와 함께 레슬링 하던 사람과 지금 강단에서 설교하는 사람이 오버랩 되었을 것이고, 마침내 조카아이는 그런 사람을 <이중인격자>라고 정의를 내렸을 것입니다.

조카아이의 질문의 의도를 알고 모두 함께 웃었습니다. 그러나 속으로 가슴을 쓸어 내리고 있었습니다. (이게 죄성 때문인가요?)

이 일을 생각할 때마다 하나님께서 주시는 메시지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오늘도 너 이중인격자로 살지는 않았냐?”라고 물으시는 하나님의 말씀을 듣는 듯합니다. 마치 깨닫지 못하는 발람 선지자에게 나귀를 통해 말씀하시는 것처럼 말이죠.

새해에는 주님만 바라보는 삶을 소망합니다. 2004년 한 해, 주님만을 바라보는 갈릴리마을 해와달 지체여러분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p.s 그 이후로는 레슬링 같은 거… 안 합니다. ㅋㅋ ♣





24   [이 책은...] 스페인 너는 자유다 (손미나/웅진) 2006.09.29.  참벗사랑 2006/09/29 2171 111
23   [참벗뉴스] 돼지가 먹어도 되는 것  참벗사랑 2005/01/21 2191 138
22   [참벗뉴스] 10대들의 94%가 모르는 단어라는데  참벗사랑 2005/12/14 2202 113
21   [이 책은...] 하얀 가면의 제국 (박노자/한겨레신문사) 2004.01.23.  참벗사랑 2004/01/23 2217 130
20   [이 책은...] 인물과사상30(고종석 외/개마고원) 2004.04.18.  참벗사랑 2004/04/18 2231 135
19   [이 책은...] 삐딱이로의 초대 (미야모토코우지 외2인/모멘토) 2004.11.11.  참벗사랑 2004/11/11 2264 128
18   [이 책은...] 웃음 헤픈 여자가 성공한다 (최윤희/자음과모음) 2006.11.06.  참벗사랑 2006/11/06 2271 97
17   [이 책은...]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김우현/규장) 2006.01.27.  참벗사랑 2006/01/27 2272 112
16   [이 책은...] 미국의 대학생은 지금... (레베커네이던/다산미디어) 2006.09.29.  참벗사랑 2006/09/29 2273 116
15   [이 책은...] 10년후, 한국 (공병호/해냄) 2005.01.20.  참벗사랑 2005/01/20 2274 140
14   [이 책은...] 변호사 해? 말어? (이규진이병관이재철/고려원북스) 2006.06.07.  참벗사랑 2006/06/07 2296 104
13   [이 책은...] 미디어와 쾌락(강준만 외/인물과사상사) 2004.04.10.  참벗사랑 2004/04/10 2303 137
12   [참벗뉴스] Enoch Arden  참벗사랑 2005/10/13 2346 102
11   [TV에 대해] 형수님은 열아홉  참벗사랑 2004/09/17 2354 140
10   [이 책은...] 뇌를 단련하다 (다치바나 다카시/청어람미디어) 2004.05.01.  참벗사랑 2004/05/03 2386 137
9   [이 책은...] 사서삼경을 읽다 (김경일/바다출판사) 2004.05.17.  참벗사랑 2004/05/18 2392 111
8   [이 책은...] 헌법의 풍경 (김두식/교양인) 2004.06.17.  참벗사랑 2004/06/17 2392 162
7   [이 책은...] 못생긴 나무가 산을 지킨다 (두번째) (고도원/청아출판사) 2004.01.26.  참벗사랑 2004/01/26 2393 122
6   [이 책은...] 화장 (김훈/문학사상사) 2004.04.08.  참벗사랑 2004/04/09 2395 153
5   [study...] 일본의 성(姓)에 대한 ..  참벗사랑 2006/10/19 2460 82
4   [이 책은...] 허영만표 만화와 환호하는 군중들 (한국만화문화연구원/김영사) 2004.05.02.  참벗사랑 2004/05/03 2478 114
3   [이 책은...] 순정만화 1, 2 (강풀/문학세계사) 2004.06.16.  참벗사랑 2004/06/17 2486 124
2   [이 책은...] 女회계사사건수첩 (야마다 신야/랜덤하우스중앙) 2005.11.07.  참벗사랑 2005/11/07 2520 131
1   [이 책은...] 더 내려놓음 (이용규/규장) 2008.01.04. 내려놓음(이용규/규장) 2008.01.04.  참벗사랑 2008/01/04 2541 85

[이전 5개] [1]..[21][22][23][24] 2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