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ategory

  참벗사랑(2005-08-29 13:24:32, Hit : 1579, Vote : 96
 읽어볼 만하긴 하다

포기하지 않으면 불가능이란 없다.

고 승 덕 변호사

[ 도 입 ]

ㅇ 나는 외모에 컴플렉스가 있다. 아시겠지만, 대학교 때 고시 3개를 합격했다.

사법고시 합격, 외무고시 2등, 행정고시 1등,
그리고 서울대 법대를 수석 졸업했다.
학교 졸업 후 부모님께 큰 절을 했었다.

똑똑한 머리를 물려줘서가 아니라,

사실은 변변찮은 외모덕에 그저 고시에만 전념할 수 있게
해 줬기 때문에 감사하다는 의미로.

ㅇ 삼성카드가 요즘 잘 되고 있다. 그냥 해 본 소리가 아니라,
경제전문가 활동을 하고 있는 입장에서 그렇게 말하는 것이다.
좀 더 열심히 하시면 머지않아 좋은 시절이 올 것 같다.

[ 본 론 ]

ㅇ 내 직업은 ① 변호사이면서, ② 방송도 하고, 3년 전부터

③ 책을 쓰고 있다. 평생 소원이 1년에 1권씩 평생 책을 내는 것이다.
④ 글도 쓴다. 모 신문사에 경제기사를 1주일에 2개정도 쓴다.
⑤ 또 오늘과 같은 특강도 한다. 평균 1주일에 2회 정도.
⑥ 증권분야에서도 활동하고 있다. 운영하고 있는 사이트가 있는데
회원수만도 3만 5천명 정도 된다. 나름대로 홈페이지 관련
사업을 하나 구상중인 것도 있다.
⑦ 마지막으로 대학에서 겸임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이처럼 내가 하고 있는 일이 무척 많은 것 같고 어떻게 이걸 다 할까

생각이 들겠지만 다 가능하다.
이 중에서 한가지만 하더라도 힘들다고 하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가능하다고 생각하면 다 가능하다.

ㅇ 무엇이든지 목표가 중요하며, 그 목표 달성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확신이다.
사람들은 어려운 일일수록 확신을 갖지 못한다.

ㅇ 사람들은 나의 삶을 보면서 머리가 좋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사실은 전혀 그렇지 않다. 다 노력의 결과다.

ㅇ 학교 다닐 때 누구나 학원도 다니고 과외도 해 봤을 것이다.
고 2때 수학 45점의 낙제점수를 받은 적이 있다.
그 때 대학을 못 간다는 선생님의 말이 나에겐 큰 충격이었다.
그러나 집안이 그리 넉넉하지 않았기 때문에 과외를 한다는 것은
생각 할 수 없었다. 그래서 6개월간 죽어라고 했다.

그리고, 그 해 9월 2학기 때 400점 만점에 400점을 받았다.
그 이후로 매 시험마다 1등 했고, 석달에 한 번 정도 2등을 했었다.
학생시절 나는 여러 차례 내가 결코 남들보다 머리가 좋지 않다는 것을 깨달았고,

남보다 더 많은 노력을 해야 남만큼의 결과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

ㅇ 인생에 있어 2가지 자세가 있다.
보통 사람들은 남보다 적게 노력하고 결과는 남들과 같은 똑같이

나오게 하려고 한다. 사실은 이것이 경제학 법칙에 맞는 것이다.
투입을 적게하고 효과를 많이 내는 것.

반대로, 다른 사람들 만큼의 결과를 얻기 위해서는 더 많은 노력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나의 경험상으로 보면 후자가 훨씬 좋은 결과를 낳는다.

남보다 노력을 더 많이 해서 비슷한 결과를 가져 오는 것이 비효율적인 것 같지만, 실제로 이것은 어느 시점이 지나면 훨씬 더 좋은 결과를 가져온다.

이것이 내가 인생을 살면서 내 스스로 내린 결론이다.

ㅇ 그럼 노력이란 무엇이냐? 나는 “노력이란 성공의 확률을
높이는 것이다” 라고 정의 내린다. 하지만 물론 결과를 반드시
보장하지는 않는다. 노력에도 함수 관계가 성립한다.

* 노력 = f(시간 × 집중)

내가 실제 노력을 했는가 안 했는가를 판단하려면 시간을 많이
투입했거나 집중을 잘 했는가를 살펴보면 된다.

ㅇ 똑같은 일을 하더라도 3시간만에 끝내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5시간만에 끝내는 사람도 있다. 그러나 3시간만에 끝내는 사람이
실제 일을 더 잘하는 것 같지만 나머지 2시간을 어떻게 보내느냐가
중요하다. 더 많이 알기 위해 그 2시간을 투자하지 않았다면 노력하지 않은 것이다.

ㅇ 집중에 대해서 얘기해 보면, 고시 공부할 때 예를 들어 보겠다.
나는 고시 공부를 1년간 해서 합격했다. 어떻게 가능 했느냐?
첫째는 된다고 생각하는 확신이 있었기 때문이고,

둘째는 남보다 더 많은 노력을 했기 때문이다.
보통 고시에 합격하려면, 봐야 할 책이 50권, 권당 페이지는 500P,
그 책을 5번을 봐야 합격하다는 얘기가 있다. 그러나 나는 7번을 보았다.

이를 계산해 보면
50 × 500 × 7 = 175,000 페이지를 읽어야 한다는 얘기다.
이것을 1년을 360일로 계산해보면 1일 목표량이 나온다.
즉, 1일 500 페이지 정도의 분량을 봐야 한다는 계산이다.

ㅇ 이처럼, 목표를 세울 때는 구체적으로 세워야 한다.

막연한 목표는 달성하기 힘들다.
이 결론을 보면 "인간이 할 짓이 아니다" 라고 생각할 것이다.
누구나 그렇게 생각한다. 그렇게 생각하면 사람들은 포기하게 된다.
설사 하게 되더라도 하다가 흐지부지 된다.
이렇게 목표에 대해 확신이 없고, 목표를 의심하는 사람은
집중을 할 수 없다. 무엇보다도 자신의 목표에 확신을 가져라.

ㅇ 된다는 사람만 되고 안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안 된다.
일단 안 된다고 생각하는 대부분의 85%의 사람들은 이미 나의
경쟁상대가 아닌 것이다. 된다고 생각하는 일부만 나의 경쟁이
된다. 그럼 경쟁대상이 줄어드니 훨씬 마음도 한결 가벼워 진다.

ㅇ 세상도 절대적으로 잘 하는 사람은 원하지도 않고 필요하지도 않다.
남 보다만 잘 하면 된다.
그럼, 다른 사람보다 잘 하고 있는지를 어떻게 판단하느냐?
그것은 나 자신을 판단 기준으로 삼으면 된다.
인간은 거의 비슷하다. 내가 하고 싶은 선에서 멈추면 남들도 그 선에서 멈춘다.

남들보다 약간의 괴로움이 추가되었을 때라야
비로소 노력이란 것을 했다고 할 수 있다.

ㅇ 고시 공부할 때 7시간 잤다. 장기간 공부를 해야 할 경우라면
일단 잠은 충분히 자야 한다. 하루 24시간 중 나머지 17시간이 중요하다.
고시생의 평균 1일 공부시간은 10시간 정도다. 그러나 정말 열심히
하는 사람은 잠자는 시간 빼고 17시간을 하는 사람이 있을 것이다 라는 생각을 했다.

그러면 정말, 밥 먹는 시간도 아까웠다. 남들과 똑같이 먹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 것이다. 반찬 떠 먹는 시간도 아까웠다. 씹는 시간도 아까웠다.

그래서 모든 반찬을 밥알 크기로 으깨어 밥과 비벼 최대한의 씹는 시간도 아꼈다.
숟가락을 놓는 그 순간부터 공부는 항상 계속 되어야 했다.
나의 경쟁자가 설마 이렇게까지 하겠냐 하고 생각들면

노력했다고 할 수 있는 것이다.

ㅇ 미국에서 생활 할 때 보면 소위 미국의 전문가라고 하는 사람들은
간단한 샌드위치로 끼니를 때운다. 점심시간 1시간 다 쓰고,
이래저래 20~30분 또 그냥 보내는 우리 나라 사람들은

그들에 비하면 일 하는게 아니다.

ㅇ 집중을 잘 하는 것은 벼락치기 하는 것이다. 벼락치기 할 때가
더 기억에 오래 남는다고 한다.
우등생은 평소에 벼락치기 하는 마음으로 공부를 한다.
이렇게 할 수 있는 이유는 목표가 분명하기 때문이다.
막연한 목표를 가지면 이렇게 긴장이 안되지만 분명하면 항상
긴장되고 집중을 잘 할 수 있다.

ㅇ 방송하면서 인생이 많이 바뀌었다.

처음 주변 사람들은 말렸지만 결과적으로 보면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
나는 세상을 살면서 이런 생각을 해 본다.

사람은 해야 할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이 있다.
사람이 해야 할 일이란 남에게 해를 끼치는 일이 아니면 해도
되는 일이다 라고 생각한다.
그렇게 생각하면 세상에 해야 할 일이 참 많다.

ㅇ 나에게는 인생 철학이 있다. 인생을 살다 보면 A와 B가 있을 때
나는 A가 더 중요하지만 B를 선택해야 할 경우가 많다.
그럴 때 어떤 것을 선택하느냐는 매우 중요하다.

학교 다닐 때 나는 A는 여자친구 였고, B는 고시 합격 이었다.
대학시절 한 때 A는 내게 무척 중요한 시기가 있었다.
여기서 내가 말하는 t1,t2판단법이란게 중요하다.

내가 A를 선택하면 난 B를 성공할 수 있는 확률은 줄어든다.

그러나, 나의 외모 컴플렉스 때문에 A를 성공하는 일 또한 확신이 없었다.

그래서 나는 B를 먼저 해서 좀 더 유리한 조건이 되면 A도 이룰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렇게 결론을 내리면 고시합격을 더 빨리 해야 할 필요성을
느끼게 되어 집중도 잘 되었다.

이것이 내가 인생을 살아가면서 느낀 것이다. 장기간 동안
시간의 흐름을 계산해 볼 때 무엇을 먼저 해야 하는가를

판단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ㅇ 그래서 난 남들이 말려도 우스꽝스러운 모습으로 코미디 프로에도
나갈 수 있었다. 난 " 할 수 있을 때 뭐든지 해 버리자 " 라는
생각으로 할 수 있는 건 다 한다.

그러면서 인생에서 내가 할 수 있는 일들을 쌓아 가면 된다.
하다가 안되면 포기하더라도 아예 안 하는 것보다는 낫다.
아예 하지 않으면 할 수 있는 일은 아무 것도 없다.

ㅇ 나의 징크스는 시험에 합격하려면 10번을 봐야 하는 것이다.
그래야 합격의 확신을 갖는다.
3~4번만 보면 불안하다. 그래서 그냥 뭐든지 기본적으로 10번을
본다. 몇 번 3~4번 책을 보고 시험을 본 적 있다. 역시 떨어졌다.

[ 결 론 ]

ㅇ 앞으로는 이렇게 해 보자. 첫째는 남보다 많이 노력하는 것이다.
둘째는 어려운 목표일수록 확신을 가져 보자. 그러면 정말 되는
일이 훨씬 많다. 셋째는 남보다 최소 3배는 해야 한다고 생각하자.

ㅇ 직장에서 윗 사람이 일을 시킬 때 남보다 더 많은 일을 시키고,
나한테만 어려운 일을 시키더라도 신나는 표정을 지어보자.
대부분의 사람, 아니 나의 경쟁자는 이럴 때 얼굴을 찌푸릴 것이다.





76   [이 책은...] 식객 4,5,6 (허영만/김영사) 2005.09.08.  참벗사랑 2005/09/08 1916 97
75   [이 책은...] 중고등부 전도의 광맥을 뚫어라 (기독신문사) 2005.09.04.  참벗사랑 2005/09/04 1970 107
74   [이 책은...] 식객 2,3 (허영만/김영사) 2005.09.03.  참벗사랑 2005/09/03 1959 99
  [참벗뉴스] 읽어볼 만하긴 하다  참벗사랑 2005/08/29 1579 96
72   [이 책은...] 축구의 사회학(리처드 줄리아노티/현실문화연구) 2005.08.28.  참벗사랑 2005/08/28 1836 102
71   [TV에 대해] 동물의 왕국  참벗사랑 2005/08/21 1660 91
70   [TV에 대해] 여름, 이별이야기  참벗사랑 2005/08/20 1770 97
69   [이 책은...] 왜 우리는 사랑에 빠지는가? (헬렌피셔/생각의나무) 2005.08.15.  참벗사랑 2005/08/15 1998 99
68   [참벗뉴스] 첫사랑  참벗사랑 2005/08/15 1770 103
67   [이 책은...] 식객 1 (허영만/김영사) 2005.08.13.  참벗사랑 2005/08/13 1934 105
66   [이 책은...] 스키너의 심리상자열기 (로렌 슬레이터/에코의서재) 2005.08.13.  참벗사랑 2005/08/13 1726 110
65   [TV에 대해] 치밀한 구성  참벗사랑 2005/08/11 1644 107
64   [이 책은...] 파로학번이 공오학번에게(도서출판 선배가후배에게) 2005.08.09.  참벗사랑 2005/08/09 1874 101
63   [TV에 대해] 드디어  참벗사랑 2005/07/30 1847 99
62   [TV에 대해] 강태영의 1년만의 등장  참벗사랑 2005/07/30 1785 106
61   [이 책은...] 이솝우화 (윤석화 편/작은씨앗) 2005.07.21.  참벗사랑 2005/07/21 2011 117
60   [이 책은...] 모든 남자의 참을 수 없는 유혹 (스티븐아터번/프레드스토커/좋은씨앗) 2005.07.21.  참벗사랑 2005/07/21 1914 108
59   [이 책은...] 괴짜경제학 (스티븐레빗,스티븐더브너/웅진) 2005.07.16.  참벗사랑 2005/07/16 1900 107
58   [참벗뉴스] 두부 도시락  참벗사랑 2005/07/06 1832 99
57   [이 책은...] 한국교회는 예수를 배반했다 (류상태/삼인) 2005.07.06.  참벗사랑 2005/07/06 1966 118
56   [이 책은...] 런치타임경제학 (스티븐렌즈버그/바다출판사) 2005.07.05.  참벗사랑 2005/07/05 1776 107
55   [참벗뉴스] 김일병때문에  참벗사랑 2005/06/23 1682 111
54   [이 책은...] 매듭짓기 (이재철/홍성사) 2005.06.22.  참벗사랑 2005/06/22 1896 111
53   [이 책은...] 젊은 날의 깨달음 (조정래 외/인물과사상사) 2005.06.20.  참벗사랑 2005/06/20 1889 110
52   [참벗뉴스] 넘 우스워서^^  참벗사랑 2005/06/16 1752 94
51   [참벗뉴스] 불길했다^^  참벗사랑 2005/06/16 1680 97
50   [참벗뉴스] 과연 그런가?  참벗사랑 2005/06/08 1914 109
49   [이 책은...] 질병의 사회심리학 (알랜래들리/나남출판) 2005.04.27.  참벗사랑 2005/04/28 1948 108
48   [이 책은...] 몽고반점 외(한강/문학사상사) 2005.03.05.  참벗사랑 2005/03/06 1841 96
47   [참벗뉴스] 왜?  참벗사랑 2005/02/22 1588 105
46   [이 책은...] 인물과 사상 33 (강준만 외/개마고원) 2005.02.11.  참벗사랑 2005/02/13 1868 101
45   [이 책은...] 21세기를 바꾸는 교양 (박노자 외/한겨레신문사) 2005.02.10.  참벗사랑 2005/02/13 2041 122
44   [이 책은...] 학벌사회 (김상봉/한길사) 2005.02.10.  참벗사랑 2005/02/13 1982 140
43   [이 책은...] 먼나라 이웃나라..우리 나라 편 (이원복/김영사) 2005.02.02.  참벗사랑 2005/02/03 2044 116
42   [이 책은...] 이윤기의 그리스로마신화3(이윤기/웅진닷컴) 2005.01.30.  참벗사랑 2005/01/31 2193 152
41   [참벗뉴스] 돼지가 먹어도 되는 것  참벗사랑 2005/01/21 2282 171
40   [이 책은...] 10년후, 한국 (공병호/해냄) 2005.01.20.  참벗사랑 2005/01/20 2411 185
39   [study...] 시에스타  참벗사랑 2005/01/14 2037 143
38   [참벗뉴스] 미국처럼 해야 하지 않을까요? 우리도..  참벗사랑 2004/12/30 2210 151
37   [참벗뉴스] 장가안가  참벗사랑 2004/11/29 2091 163

[이전 5개] [1]..[21][22][23][24] 25 ..[26] [다음 5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