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ategory

  참벗사랑(2004-09-17 00:31:31, Hit : 2395, Vote : 146
 형수님은 열아홉

등장인물들은 10대나 좋아할 연기자들이다.
따발총의 정다빈은 귀엽긴 하지만 그렇게 빠질만큼 좋아하지는 않고,
김민희도 너무 도도해보이는 스타일이라서 관심없다.
그러니 잘 생긴 김재원이나 연기자로 변신한 윤계상의 연기가 아주 뛰어나다고
해도 뻔한 결말이 보이는 그런 류라서 평점을 많이 줄 수 없는 드라마인데.....
근데
왜 흡입되고 있는거지?^^
아마 기다림에 실망하는 정다빈(유민 역)의 역에 매력을 느끼는 것은 아닐까?
극중 윤계상(승재 역)의 테마곡인 듯한 삽입곡 "내가 먼저 좋아했는데..."는 역시
감성적인 면이 있는 어울리는 곡이다.
계약약혼(이거 요즘 너무 남발해서 식상할 정도다)을 한 정다빈과 김재원 사이에
새롭게 등장한 김재원의 옛 여인.
갈등은 그렇게 또 시작한다.
갈등은 또 오해를 낳고,
오해는 또 쓸 데 없는 오버를 하게 하고...

그래도 난

기다리다 상처받는 역할의 정다빈에게서 친근감을 느낀다.

그리고 그런 사람이 행복해지는 사회를 기대한다(^^)


드라마는 현실을 반영하지만 현실을 그대로 그려내는 것은 아니다.
어차피 상상의 캔버스에 그려내는 작가와 연출가의 역량에 좌우하는 바이기에 현실과는 동떨어진다.
그러나 제작진의 의도가 영상소설이라고 하더라도 그것을 보는 시청자가 그것이 허구임을 안다고 하더라도 현실에서 일어나는 일의 단면을 보여주는 게 사실이다.
기성세대와 다른 세대가 자라고 있고 20년전이라면 환영받지 못할 대사와 캐릭터들이 안방극장을 점령한다.
드라마시청자들이 10대초반부터 4,50대 중년까지 폭넓게 포진하는 가운데 방송국에서 밀어내는 드라마 한 편은 그래서 총보다 무서운 영향력과 파괴력을 과시한다.
왜 젊은 세대가 이런 류에 열광할까.
재밌기 때문이다. 뻔히 보이는 결말임에도 어떻게 풀어나가는지를 보는 데 흥미를 가지기 때문이다.
그래서 교묘한 PPL전략을 삽입해도 시청자들은 용서를 한다.
(어제 "형수님은 열아홉" 모델하우스 장면과 휴대폰 소품장면은 노골적이지는 않지만 저의가 눈에 보이는 그래서 방송심의위원들이 시비를 걸까 말까 망설이게끔하는 전략을 썼다)
재미난 드라마...
그러나 미처 생각못한 영향력은 어떻게 피할 수 있을까.
미디어교육은 그래서 중요하다.





30   [이 책은...] 겨울연가 콘텐츠와 콘텍스트 사이 (김영순 외/다할미디어) 2006.01.28.  참벗사랑 2006/01/28 2177 99
29   [이 책은...] 인물과 사상31 (김진 외/개마고원) 2004.10.02.  참벗사랑 2004/11/19 2178 130
28   [참벗뉴스] 당신도 이중인격자죠?  참벗사랑 2004/03/01 2179 147
27   [이 책은...] 아주 특별한 경영수업 (예종석/리더스북) 2006.10.30.  참벗사랑 2006/10/30 2185 73
26   [이 책은...] 한국 영화산업 개척자들 (김학수/인물과사상사) 2006.05.04.  참벗사랑 2006/05/04 2187 105
25   [이 책은...] 아름다운 동행 (김학영/두란노서원) 2004.09.25.  참벗사랑 2004/09/25 2194 89
24   [이 책은...] 스페인 너는 자유다 (손미나/웅진) 2006.09.29.  참벗사랑 2006/09/29 2196 113
23   [참벗뉴스] 돼지가 먹어도 되는 것  참벗사랑 2005/01/21 2215 144
22   [참벗뉴스] 10대들의 94%가 모르는 단어라는데  참벗사랑 2005/12/14 2221 116
21   [이 책은...] 하얀 가면의 제국 (박노자/한겨레신문사) 2004.01.23.  참벗사랑 2004/01/23 2242 136
20   [이 책은...] 인물과사상30(고종석 외/개마고원) 2004.04.18.  참벗사랑 2004/04/18 2259 138
19   [이 책은...] 삐딱이로의 초대 (미야모토코우지 외2인/모멘토) 2004.11.11.  참벗사랑 2004/11/11 2291 132
18   [이 책은...] 웃음 헤픈 여자가 성공한다 (최윤희/자음과모음) 2006.11.06.  참벗사랑 2006/11/06 2291 97
17   [이 책은...]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김우현/규장) 2006.01.27.  참벗사랑 2006/01/27 2292 114
16   [이 책은...] 미국의 대학생은 지금... (레베커네이던/다산미디어) 2006.09.29.  참벗사랑 2006/09/29 2294 118
15   [이 책은...] 10년후, 한국 (공병호/해냄) 2005.01.20.  참벗사랑 2005/01/20 2301 145
14   [이 책은...] 변호사 해? 말어? (이규진이병관이재철/고려원북스) 2006.06.07.  참벗사랑 2006/06/07 2317 104
13   [이 책은...] 미디어와 쾌락(강준만 외/인물과사상사) 2004.04.10.  참벗사랑 2004/04/10 2332 142
12   [참벗뉴스] Enoch Arden  참벗사랑 2005/10/13 2370 106
  [TV에 대해] 형수님은 열아홉  참벗사랑 2004/09/17 2395 146
10   [이 책은...] 뇌를 단련하다 (다치바나 다카시/청어람미디어) 2004.05.01.  참벗사랑 2004/05/03 2416 141
9   [이 책은...] 사서삼경을 읽다 (김경일/바다출판사) 2004.05.17.  참벗사랑 2004/05/18 2418 115
8   [이 책은...] 못생긴 나무가 산을 지킨다 (두번째) (고도원/청아출판사) 2004.01.26.  참벗사랑 2004/01/26 2419 126
7   [이 책은...] 화장 (김훈/문학사상사) 2004.04.08.  참벗사랑 2004/04/09 2425 157
6   [이 책은...] 헌법의 풍경 (김두식/교양인) 2004.06.17.  참벗사랑 2004/06/17 2428 168
5   [study...] 일본의 성(姓)에 대한 ..  참벗사랑 2006/10/19 2485 83
4   [이 책은...] 허영만표 만화와 환호하는 군중들 (한국만화문화연구원/김영사) 2004.05.02.  참벗사랑 2004/05/03 2507 117
3   [이 책은...] 순정만화 1, 2 (강풀/문학세계사) 2004.06.16.  참벗사랑 2004/06/17 2514 128
2   [이 책은...] 女회계사사건수첩 (야마다 신야/랜덤하우스중앙) 2005.11.07.  참벗사랑 2005/11/07 2546 135
1   [이 책은...] 더 내려놓음 (이용규/규장) 2008.01.04. 내려놓음(이용규/규장) 2008.01.04.  참벗사랑 2008/01/04 2566 85

[이전 5개] [1]..[21][22][23][24] 2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